용봉동 뒷골목에 자리잡은 가향 횟집

둘은 붐비는 한식이나 레스토랑을 피해 횟집을 찾았다.

크리스마스에 누가 횟집에 오겠어? 후후...





각설하고 제일 먼저 낙지(?)죽이 나왔다. 




고소하면서도 짭조롬한 죽이 입맛을 돋구었다.




그리고 신선한 생굴과






꼬막이 나왔다. 반쯤 익힌 꼬막인데...

우리는 완숙을 좋아하는터라 많이 먹지 못했다. ㅠㅠ (초딩입맛)



재빨리 회부터 등장



이곳은 회가 나오고 나머지 요리가 나오는 형식이라고 한다.



도톰한 회를 보라...

씹는맛이 좋았다.

활어는 몇조각 없어서 아쉬웠다.



그리고 참치를 먹고 





갓잡은 낙지가 기어간다. ㅠㅠ




그리고 쫄깃하고 부드러운 소라..;ㅁ; 

하나 더 먹고 싶으다. 



요것은 멍게다.




우리가 홍어삼합을 못 먹어서 굴전과 멍게가 대신 나왓다.





그리고 나혼 백합조개...

시원하고 따뜻한 국물이 좋았다. 

역시 반쯤 익힌 조개라 야들야들하고 부드러웠다.




그리고 조기 한마리..

이모가 직접 저렇게 뼈를 발라준다. 

전문가의 솜씨! 



그리고 나온 요리는 오리고기와 차돌박이 불판 볶음.

뭔지 모르지만 맛있었다. 



드디어 기다리던 매운탕이 나왔다.



특이하게 대구가 들어가 있는 매운탕이었다.

얼큰하면서 시원한 국물이 일품이었다. 

바로 이걸 기다렸어..



마지막으로 우리는 밥과함께 매운탕으로

대식가다운 면모를 보이며 먹방을 끝냈다.

술에 취했는지 사진이 전부 기울어져서 보기 그렇지만 이해해주시길..



이렇게 크리스마스 이브를 횟집에서 마리언니와 함께 보냈다. 

원래는 해뜰날에 갈 예정이었는데 다양한 요리를 보여주겠다고 가향을 가게 되었다. 

건물이나 인테리어는 화려하진 않지만 또 가고 싶어지는 곳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